영주의 역사

영주의 역사

영주의 역사문화를 소개합니다.

영주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시대 요약
삼국시대 ▶고구려의 내기군 및 급벌산군
▶신라의 파사왕이 점령
▶신라로 복속(AD100무렵)
통일신라시대 ▶내기군을 내령군으로 개칭
▶풍기지역에 기진목 설치
고려시대 ▶기진목을 기주로, 급산군을 흥주로 개칭(995)
▶내령군을 강주로 개칭하였다가 다시 순안으로 개칭(1143) 다시 영주로 개칭(1259)
▶급벌산군은 흥주로 하였다가 다시 순정으로 개칭
▶순흥을 부로 승격(1348)
조선시대 ▶순안을 영주로 개칭하고 군수를 두었으며, 기주는 기천현으로 개칭
▶문종의 안태지로 은풍, 기주 두 고을의 이름을 따 풍기로 개칭
▶순흥을 도호부로 승격(1413)
▶순흥도호부는 폐부, 영천군, 풍기군, 봉화현에 분리 편입(1457)
▶순흥도호부 부활(1683)
▶칙령98호로 안동부 관할(고종 32년, 1895)
근.현대시대 ▶부령 제 111호로 영천군, 풍기군, 순흥군을 합쳐 영주군(1914)
▶부령 제 221호로 영주면이 영주읍으로 승격(1940)
▶풍기면이 풍기읍으로 승격 (1973)
▶영주읍이 영주시로 승격되고 풍기읍과 9개면은 영풍군으로 분리(1980)
▶영주시, 영풍군이 통합(1995)

영주의특성

경상북도의 최북단에 위치한 우리시는 해발 약 200m로 남북이 길고 동서로는 협소하며, 소백산맥이 서남쪽으로 뻗어 주봉인 비로봉(1,439m), 국망봉(1,421m), 연화봉(1,394m)과 죽령을 경계로 하여 도솔봉(1,315m)으로 이어진 소백산 산록 고원부지에 형성되어있으며 동쪽으로는 봉화군, 서쪽으로는 충청북도 단양군, 남쪽으로는 안동시와 예천군, 북쪽으로는 강원도 영월군과 접경을 이루고 있으며, 소·태백권 교통의 중심도시이다. 봉황산과 북부 산악지대에서 발원한 내성천은 봉화군을 관류하여 문수면 수도리에 이르고, 소백산 주봉인 비로봉·연화봉과 죽령계곡에서 발원한 남원천과, 국망봉에서 발원한 죽계천이 고현동에서 합류되어 서천을 이루어 시가지를 감돌아 낙동강으로 유입되며, 토질은 대부분이 사질양토로 각종 농산물이 잘 자라며, 특히 북부 산악지대는 사양토이기 때문에 배수가 잘되어 인삼, 사과 등의 생육에 적절한 곳이다.